홈으로

[100대명산] 칠갑산 - 손 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산

소재지
  • 충청남도 청양군 대치면, 정산면, 장평면
산높이
  • 559.7 M
특징 및 선정이유

백운동 계곡 등 경관이 아름다우며 도립공원으로 지정(1973년)된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 계곡은 깊고 급하며 지천과 계곡을 싸고 돌아 7곳에 명당이 생겼다는 데서 산이름이 유래. 신라 문성왕 때 보조(普照) 승려가 창건한 장곡사(長谷寺)에 있는 철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174호) 등이 유명

개관

<일곱 명당 품은 충남도립공원>
칠갑산. 유장한 능선 골골에 명당갑터 일곱을 감추고있다는 산이다. 600미터도 안 되는 높이에 수더분한 육산인데도 이렇게 대단한 잠재력을 지녔다는 것이다. 주릉이 5방으로 뻗어나간 산세나 청양 분지에서 비롯하는 아흔아홉골 지천(芝川)이 범상해보이지는 않는다. 그 청양은 임진왜란과 남북전쟁때 총소리 한 번 나지 않았고 승지로 이름난 마곡사의 유구천을 이웃에 둔 것을 보면 일단은 고개가 끄덕여진다.

국보 둘과 보물 셋을 품은 장곡사에 이르면 확신에 가까워진다. 일곱 중 여섯은 몰라도 적어도 하나는 분명하기 때문이다. 국보 58호의 철조약사여래좌상(석조 대좌 포함), 철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174호), 이들이 들어있는 상대웅전(보물 162호), 금동약사여래좌상(보물 337호)과 그 집인 하대웅전(보물 181호), 그리고 삼베에 그린 미륵불괘불탱(국보 300호)을, 본산도 아닌 이 작은 절이 갖고있다.

봉만미(峰巒美)도 계곡미도 없는 산이지만 전망은 꼽아줄 만하다. 금강 이북의 충남 최고봉 오서산(789.9m)은 물론 서남쪽의 성주산(677m), 동북쪽의 광덕산(699.3m)에 이르기까지 내노라 하는 산들과 호형호제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리고 남쪽으로는, 유유히 흐르는 금강과 부여가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상세정보

칠갑산은 해발 561m의 낮은 산이기는 하나 산세가 거칠고 가파르다. 아직은 널리 알려지지 않아서 자연 그대로의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산위에 오르면 서해가 바라다 보이고 골짜기마다 흐르는 물이 모여 지천과 사천을 이룬다.

서비스 유형

서비스유형 안내 - 구분, 내용 제공
구분 내용
지역 충청남도
계절 가을
테마 가족/산행 100대 명산
산행기간 3시간~3시간30분미만
산높이 500m ~ 600m 미만
난이도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 평점 3.8/5 ]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