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100대명산] 황석산 - 썩은 갈치 다 모이는 오지의 산

소재지
  • 경상남도 함양군
산높이
  • 1192.5 M
특징 및 선정이유

거망에서 황석으로 이어지는 능선에 있는 광활한 억새밭 등 경관이 아름답고 황석산성 등 역사적 유적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 정유재란 당시 왜군에게 마지막까지 항거하던 사람들이 성이 무너지자 죽음을 당하고 부녀자들은 천길 절벽에서 몸을 날려 지금껏 황석산 북쪽 바위 벼랑이 핏빛이라는 전설이 있는 황석산성이 있음.

개관

<암릉과 억새가 조화로운 산>
황석산은 거창 남녘에 솟은 범상치 않은 바위산이다. 백두대간 줄기에서 뻗어 내린 네 개의 산 기백·금원·거망·황석 가운데 가장 끝 자락에 솟구친 이 봉우리는 덕유산에서도 선명하게 보인다.가을철에는 거망에서 황석으로 이어지는 능선에 광활한 억새밭이 장관이다.

금원, 기백산과의 사이에는 유명한 용추계곡이 있다. 6·25 때 빨치산 여장군 정순덕이 활약했던 곳이 바로 이웃하고 있는 거망산이다. 황석산성은 함양 안의 사람들의 지조와 절개를 상징하는 중요한 유적지이다. 정유재란 당시 왜군에게 마지막까지 항거하던 이들이 성이 무너지자 죽음을 당하고 부녀자들은 천길 절벽에서 몸을 날려 지금껏 황석산 북쪽 바위 벼랑은 핏빛으로 물들어 있다.

안의에서는 화림동 여덟 개의 못과 여덟 개의 정자가 유명하다.특히 농월정, 동호정, 거연정, 군자정 등은 전라도 못지 않은 정자 문화를 대표한다.

상세정보

황석산이 위치해 있는 함양은 '썩은 갈치가 다 모이는 곳' 이라 할만큼 상대적으로 교통이 불편한 곳으로 사람의 발길을 덜 타는 오지이다. 그래서 이 산은 손때 묻지 않은 자연미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황석산 정상부로 가는 길은 억새능선이 장관을 이루고 정상부에 이르면 쌍립한 암봉의 멋스러움이 등산의 피로를 어루만져준다. 인접한 거망산 종주길도 경관이 일품인데 그 사이사이에 위험한 암릉길이 있으므로 20m정도의 보조자일을 준비하는 것이 안전하다.

서비스 유형

서비스유형 안내 - 구분, 내용 제공
구분 내용
지역 경상남도
계절 가을/겨울
테마 억새 100대 명산
산행기간
산높이 1100m ~ 1200m 미만
난이도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 평점 4/5 ]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