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나무, 또 다른 인격체-나무 시집보내기
[창덕궁 후원 연경당에 있는 양석이 박힌 느티나무]

[창덕궁 후원 연경당에 있는 양석이 박힌 느티나무]

나무도 사람처럼 성적 감응을 느낄 수 있다고 믿었던 조상들의 풍습은 남자를 상징하는 돌(陽石)을 갈라진 가지나 뿌리에 박아주는 나무 시집보내기 풍습에서 찾을 수 있다.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 평점 4.2/5 ]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