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 인동과의 낙엽 관목
  • 학명 : Viburnum opulus L.
  • 분류 : 인동과
  • 서식장소 : 산지의 습한 곳

나무의 일생

높이 약3m로 나무껍질은 불규칙하게 갈라지며 코르크층이 발달한다. 새가지에 잔털이 나며 겨울눈은 달걀 모양이다. 잎은 마주나고 넓은 달걀 모양이며 끝이 3개로 갈라져서 양쪽의 것은 밖으로 벌어지지만 위쪽에 달린 잎은 갈라지지 않으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5~6월에 흰색으로 피고 산방꽃차례에 달리며 꽃이삭 주변에 중성화가 달린다. 열매는 핵과로서 둥글고 지름 8~10mm이며 붉게 익는다. 한국 · 일본 · 사할린섬 · 중국 · 헤이룽강 · 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한눈에 봐도 꽃 모양이 여느 꽃나무와 다르다. 얼핏 보면 플라워 디자이너가 정성들여 꽂꽂이를 한 것 같기도 하다. 그러나 조화가 아니라 엄연히 생화로 백당나무에는 이 같이 아주 특별한 꽃이 핀다. 짧은 머리카락이 마치 꼬부라진 불상의 머리를 닮았다하여 불두화라 하는 꽃나무인데 이 나무가 바로 백당나무를 조상으로 하여 개발된 원예품종이다. 그런데 백당나무의 진짜 꽃은 수정하여 종자를 생산하는 중성화지만, 불두화는 아예 자손을 퍼뜨리니 못하는 무성화라서 삽목이나 분주로 퍼져 나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백당나무의 진짜 꽃에는 꿀이 많이 들어 있어 벌과 나비가 많이 모이지만 불두화에는 전혀 벌과 나비가 오지 않는다. 북한에서는 백당나무를 꽃 모양이 접시 같다고 하여 접시 꽃나무, 불두화를 큰접시꽃나무라고 부른다. 이들 나무의 뿌리껍질은 가슴이 두근거리고 심한 열이 날때, 또는 강한 심장을 만들어 주기 위한 처방에 귀한 약제로 쓰인다. 백당나무는 정원수나 공원수로 어디에 심어도 잘 어울려 우리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좋은 꽃나무이다. 이른 봄에 지난해의 줄기를 마디 밑에서 한 뼘쯤 잘라 모래에 꽂으면 뿌리를 잘 내린다. 목재는 이쑤시개를 만드는 재료로 이용되고 종자에는 20% 이상의 기름 성분이 있다. 밀원식물로도 이용되며, 봄에 나무껍질을 햇볕에 말린 다음 지혈제로 많이 쓰고 운동계와 순환계 질환을 고치는 데에도 쓴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