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산형화목 : 층층나무과의 낙엽교목
  • 학명 : Cornus officinalis Siebold & Zucc.
  • 분류 : 층층나무과
  • 서식장소 : 산지

나무의 일생

높이 4~7m이다. 나무껍질은 불규칙하게 벗겨지며 연한 갈색이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야우바소꼴이며 길이 4~12cm, 나비 2.5~6cm이다.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끝이 뾰족하며 밑은 둥글며 뒷면에 갈색 털이 빽빽이 나고 곁맥은 4~7쌍이며 잎자루는 길이 5~15mm이다. 꽃은 양성화로서 3~4월에 잎보다 먼저 노란색으로 피고 20~30개의 꽃이 산형꽃차례에 달리며 꽃 지름 4~7mm이다. 총포 조각은 4개이고 길이 6~8mm이며 노란색이다. 꽃잎은 4개이고 긴 타원 모양 바소꼴이며 수술 4개, 암술 1개이고 씨방은 털이 나며 하위이다. 열매는 핵과로서 타원형이며 윤이 나고 8~10월에 붉게 익고 종자는 긴 타원형이며 능선이 있다. 한국 원산이며 한국의 중부 이남에서 심는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산수유 나무는 이른 봄에 금빛 꽃을 피우는 나무로 곧잘 생강나무와 혼동되기도 한다. 둘 다 잎이 돋기전에 노란색 꽃이 피고 지는 시기가 비슷하지만 산수유는 꽃자루가 있어 꽃자루 밑에 꽃이 달리며 생강나무는 꽃자루가 없이 가지에 촘촘히 붙어 꽃이 피며 꽃잎도 생강나무가 5장인데 산수유나무는 4장이다. 산수유나무에서는 향기가 나지 않으며 생강나무는 줄기가 깨끗한 반면, 산수유나무는 줄기가 벗겨져 지저분해 보인다. 꽃이 진 뒤 잎 모양을 보아도 두 나무의 차이는 확연하게 드러난다. 산수유나무 잎은 긴 세로줄 맥이 뚜렷하고 윤기가 나는 긴 타원형이지만, 생강나무 잎은 털이 약간 난 공룡 발바닥 모양이다. 열매 속에는 딱딱한 씨가 들어 있는데 맛이 아주 쓰다. 한방에서는 말린 열매나 씨를 산수유라하여 자양강장 · 강정 · 수렴 등의 효능이 있어 현기증 · 월경과다 · 자궁출혈 등에 사용되며, 꽃꽃이용, 정원수, 유실수도 사용된다. 경남 하동, 전남 구례, 경기도 이천에는 산수유 열매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농가들이 많다. 섬진강변의 기후가 잘 맞아 이곳에서 나는 산수유가 다른 지역의 것보다 약효가 뛰어나다고 한다. 한때 구례, 하동, 이천 등지에서는 산수유를 팔아 자식들의 대학등록금을 마련했다고 해서 대학나무라고 불렀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