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Elsholtzia splendens Nakai
  • 분류 : 꿀풀과
  • 서식장소 : 산야

나무의 일생

줄기는 뭉쳐나고 네모지며 가지를 많이 치고 흰털이 많으며 높이가 60cm에 달한다. 잎은 마주나고 길이 1.5~7cm의 잎자루를 가지며 달걀모양으로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다. 잎몸의 길이는 1~7cm, 폭은 0.8~4cm이고, 잎 양면에 털이 드문드문 있고 뒷면에 선점이 있어 향기를 낸다. 꽃은 9~10월에 붉은빛이 강한 자주색 또는 보라색으로 피고 줄기와 가지 끝에 빽빽하게 한쪽으로 치우쳐서 이삭으로 달리며 바로 밑에 잎이 있다. 포는 콩팥 모양으로 끝이 갑자기 바늘처럼 뽀죡해지고 자줏빛이 돈다. 화관은 길이가 6mm정도이고 입술 모양으로 갈라지는데, 윗입술꽃잎은 오목하게 들어가고 아랫입술꽃잎은 3개로 갈라진다.꽃받침은 통 모양이고 끝이 5개로 갈라지며 털이 있으며 수술은 4개인데 그 중 2개가 길다. 열매는 분과이고 좁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편평하고 물에 젖으면 끈적거린다. 향유에 비해 꽃이삭이 크다. 제주도 · 전라남도 · 경상북도 · 충청북도 · 경기도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도깨비 방망이 모양을 하고 있으며 붉은 자주색 꽃술이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꽃향유. 이름 속에는 사람들이 식물에게 기대하는 가장 큰 요소들을 모두 가지고 있다. 아름답다는 점과 향기롭다는 점, 그리고 말 그대로 향기로운 기름 즉 향유를 추출할 수 있는 유용함까지 말이다. 하지만 이 꽃향유는 그 아름다움과 향기로움에서 조금 특별한데, 꽃으로 치면 화려하고 큼직한 꽃이 피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 보면 보잘 것 없는 아주 작은 꽃들이 모여 아름다운 꽃차례를 만들어 강렬한 인상을 주고 있으며, 향기는 꽃보다도 식물체 전체에서 나는 향이라는 점이 그러하다. 마치 대기만성의 사람들이 있듯이 꽃향유 역시 들꽃 가운데 자신이 대기만성형의 꽃이라고 자랑하는듯 하다. 가을이 깊어지는 때까지 별다른 특징 없이 온갖 들풀들과 섞여 자라다가 대부분의 꽃들이 시들어갈 무렵 어느 날 그 꽃을 피워내기 시작한다. 특별히 좋은 땅에서만 자라는 것도 아니며 햇볕이 잘 드는 곳이면 어디서든지 무더기로 꽃을 피운다. 모두가 깊은 겨울잠을 준비할 무렵 피어나서일까, 꽃향유의 매력은 향기 이상이다. 주목받지 못한 어린 시절을 묵묵히 보낸 이 꽃은 꽃향기가 좋은 방향성 식물로 꿀도 많아 곤충들이 즐겨 찾으며 또한 예부터 한방에서 쓰여 오던 민간 약재였다. 여름에 끓여서 차 대신 마시면 열병을 없애고 위를 따뜻하게 해주며 특히 입 냄새가 심한 사람에게는 냄새를 제거해주는 치료약이기도 하다. 한방에서는 꽃이 있는 원줄기와 잎을 말려서 발한제, 해열재, 이뇨제, 소염제, 지혈제 등으로 쓰고 식물전체를 목욕하는데 사용하기도 한다. 깊어가는 가을의 모퉁이에서 아름다운 꽃잎과 향기로 가을을 즐기는 꽃향유의 낭만과 여유가 필요할 듯 하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