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장미목 : 돌나물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Hylotelephium erythrostictum (Miq.) H.Ohba
  • 분류 : 돌나물과
  • 서식장소 : 산지의 햇볕이 잘 드는 곳

나무의 일생

줄기는 둥글고 분처럼 흰빛을 띠며 곧게 서고 높이가 30cm정도이다. 잎은 마주나거나 어긋나고 타원 모양이나 긴 타원 모양의 달걀 모양이며 길이가 6~10cm, 폭이 3~4cm이고 육질이다. 잎의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고, 잎의 밑 부분이 좁아져서 짧은 잎자루와 모양이 연결된다. 줄기 윗부분에 있는 잎에는 잎자루가 없다. 꽃은 8~10월에 피는데, 줄기 끝에서 산방꽃차례 모양의 취산꽃차례를 이루며 많은 꽃이 달린다. 꽃은 매우 작고 흰 바탕에 약간 붉은빛이 돈다. 꽃잎은 5개이고 바소꼴이며 길이가 6~7mm로 꽃받침조각보다 3~4배가 길다. 꽃받침조각은 5개이고 연한 녹색의 긴 삼각형이다. 수술과 암술은 각각 5개이며, 열매는 골돌과이다. 한국(전북 · 충북 · 경기 · 평북) ·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깊은 산의 암벽으로 이루어진 계곡에서 시원한 물줄기를 맞으며 아무도 살수 없을 거 같은 암벽 틈에 돋아나는 예쁜 꽃과 분청빛의 동글동글한 잎새를 달아 줄기는 그 맑은 물과 더 가까워지려는 듯 아래로 늘어진다. 그 끝에 피어나는 꽃송이들은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진분홍빛으로 아주 아름다운 식물들이 있는데 바로 둥근잎꿩의비름이다. 잎이 둥글어서 이름은 둥근잎꿩의비름이 되었다. 우리나라 특히 주왕산을 중심으로 그 일대의 산에서 아주 드물게 보는 희귀식물이기도 하다. 이 식물이 특산식물이냐 아니냐를 두고 학자들 간에 논의가 있다. 하지만 이를 떠나 둥근잎꿩의비름은 관상적인 분야에서 이 식물은 아주 인기가 높다. 둥근잎꿩의비름이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우리 꽃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부터인데 좋은 야생화 소재이면서도 한정된 지역에만 자라고 있으니 일반인들에게는 보기조차 어려운 식물인 까닭에 주가가 더욱 높아졌다. 이 식물이 특산식물이라고 칠때, 다른나라에 없어 국제적인 경쟁력이 있으면서도 아주 아름다워 상품화할 수 있는 식물이 무엇일까 찾던 사람들에게는 아주 맞춤인 식물인 것이다. 둥근잎 꿩의비름은 앞의 두가지 중요한 장점 이외에도 번식도 아주 쉽고, 개화시기도 꽃이 많지 않은 초가을에 피는 것 등 좋은 점이 많이 있다. 물론 원예적으로 알장처리를 하면 개화시기를 조절 할 수 있다는 실험도 되어 있다. 또한 건조에 아주 강하며 비가 많을 때 그 육질의 두툼한 잎과 줄기에 물을 잔뜩 저장해 두었다가 조금씩 두고두고 쓰는 저축의 지혜를 알고 있는 식물이다. 전초를 경천이라 하며 연한 부분을 나물로 식용한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