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외떡잎식물 분질배유목 : 닭의장풀과의 항해살이풀
  • 학명 : Commelina communis L.
  • 분류 : 닭의장풀과
  • 서식장소 : 길가나 냇가의 습지

나무의 일생

줄기 밑 부분은 옆으로 비스듬히 자라며 땅을 기고 마디에서 뿌리를 내리며 많은 가지가 갈라진다. 줄기 윗부분은 곧게 서고 높이가 15~50cm이며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의 바소꼴이며 길이가 5~7cm, 폭이 1~2.5cm이다. 일 끝은 점점 뾰족해지고 밑 부분은 막질의 잎집으로 된다. 꽃은 7~8월에 하늘색으로 피고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 줄기 끝의 포에 싸여 취산꽃차례를 이루며 달린다. 포는 넓은 심장 모양이고 안으로 접히며 끝이 갑자기 뾰족해지고 길이가 2cm정도이다. 꽃받침조각은 3개이고 타원 모양이며 길이가 4mm이다. 꽃잎은 3개인데, 그 중 2개는 크고 둥글며 하늘색이고 나머지 하나는 바소 모양이고 흰색이며 작다. 3개의 수술과 꽃밥이 없는 3개의 헛수술이 있고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타원 모양의 삭과이고 마르면 3개로 갈라진다. 한국 · 일본 · 중국 · 우수리강 유역 · 사할린 · 북아메리카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닭의장풀이란 이름이 낯설다면 달개비하면 금새 알 수 있는 풀, 보는 순간 누구나 알아보는 풀, 닭장근처에서 많이 자라고, 꽃잎이 닭의 볏과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계거초, 계정초, 번루 등의 이름고 있고 꽃잎이 오리발과 닮아 압각초, 잎이 대나무처럼 마디를 가지고 잘라 죽절채, 꽃이 푸르다하여 남화초, 벽선화 등 다양하며 우리말 이름으로는 닭의밑씻새, 닭의꼬고라는 향명도 있다. 너무 흔해서 오히려 눈여겨보지 않지만 그래도 마음속으로 친근한 느낌으로 대하는 풀이 바로 닭의장풀이 아닐까 싶다. 닭의장풀은 담장밑이나 밭뚝, 물을 약간 머금은 산자락 등 그늘지고 다소 습기가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서나 만날 수 있으며 한여름에 피어나지만 가을의 초입까진 볼수 있는 보통은 한 두 뼘쯤 자라지만 조건이 좋으면 무릎 높이까지 올라온다. 우리는 이 풀이 너무 흔하고 별로 깨끗하지 않은 닭장과 연계하며 그리 귀히 여기지 않았지만 당나라 시인 두보는 이 풀을 분반에서 기르면서 꽃이 피는 대나무라하여 아꼈다는 이야기도 있다. 닭의장풀은 우선 약으로 이용되는데 이뇨제, 신장질환, 해열, 천식, 위장염 등에 쓰이며 신경통 환자들은 꽃이 핀 줄기를 말렸다가가 목욕을 하고 땀띠가 심하거나 옻이 올랐을 때 쓰기도 한다. 부드러운 어린 잎과 줄기는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여러 나물로 해먹고 꽃요리가 유행한 요즈음 샐러드에 싱싱한 꽃잎을 넣어 푸른색을 즐기기도 한다. 이 꽃잎의 고운 빛깔은 비단을 물들이는 염료가 되기도 하며 물론 식물전체를 베어 사료로도 이용되며 민간에서는 베인 상처, 뱀에 물린데, 종양 등에 잎을 붙인다. 영어로는 Dayflower라고 부르며 재미있는 학명을 얻게 된 사연이 있다. 17세기에 네덜란드에는 Commelin 이라는 이름의 식물 학자가 세명 있었다. 그런데 그들 중 두명은 활동이 왕성했고, 나머지 한명은 이렇다 할 업적을 남기지 못했다고 하여 이것이 마치 두장의 큰 꽃잎과 한 장의 작은 꽃잎을 가진 닭의장풀을 연상 시킨다고, 린네가 Commelina라는 속명을 지어주었다는 것이다. 닭의장풀의 꽃말은 '짧았던 즐거움'이라고 하는데 꽃이 피고 하루면 시들어 버리는 꽃, 따가운 햇살을 벗삼아 피면서도 해살이 너무 뜨거우면 한 나절을 버티지 못하고 시들어버리는 꽃이니 '짧았던 즐거움'인가보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