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외떡잎식물 백합목 :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Polygonatum odoratum var. pluriflorum
  • 분류 : 백합과
  • 서식장소 : 산과 들

나무의 일생

높이 30~60cm로 굵고 긴 마디가 있고 수염뿌리가 많다. 줄기는 곧은데 위쪽이 다소 비스듬히 기울어 모가 나고 높이 15cm 내외이다. 잎은 어긋나며 잎자루가 매우 짧고 달걀꼴 또는 긴 타원형이며 뒷면이 분처럼 희고, 다소 위를 향하며 길이 5~8cm내외이다. 꽃은 6~7월에 1~2개씩 잎겨드랑이에서 피며 꽃자루는 단일하거나 혹은 2갈래로 갈라지고, 꽃잎은 길이 약2cm이고 끝이 6갈래로 갈라지는데 각 조각은 달걀꼴로 녹색이다. 수술은 6개이고 수술대가 잔 돌기가 있으며 열매는 장과로 둥글고 검게 익는다. 한국 · 일본 · 중국 등지에 폭넓게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꽃색이 화려하지 않고 크기도 작아 오며가며 얼른 눈에 들어오지 않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가녀린 자태에 앙증스런 꽃송이들이 우리의 정서에 꼭 맞도록 소박하고도 고운 모양을 지닌 꽃이 바로 둥굴레이다. 괴불꽃이라고도 불리우며 초롱같은 하얀꽃도 깜찍하게 아름답지만, 그에 못지 않게 잎도 아름답다. 초록색 바탕에 하얀 줄무늬가 가늘게 들어있어 더욱 고상하고 운치가 있다. 둥굴레는 아름다움을 간직하면서도 사람들에게 이로움을 주니 여러모로 유익한 식물이다. 이른 봄 어린잎과 뿌리 줄기를 캐서 어린잎은 물에 오래 담가 우려낸 다음 나물로 먹으며, 뿌리줄기는 삶거나 구워먹거나 녹말을 만들기도 한다. 쓴맛이 없고 단맛이 조금 도는 뿌리줄기를 가을에 캐서 그늘에 말린 것을 위수 또는 위유라고 하는데 한방에서는 자양 · 강장 · 해열 등에 쓰며 가루로 만들어 타박상에 바르기도 한다. 시골에서는 둥글레의 어린순을 나물로 해먹고 뿌리를 된장이나 고추장 속에 박아 장아찌로 해서 먹기도 한다. 흔히 둥글레 뿌리를 살짝 볶아서 차 대용으로 많이 먹기 때문에 가정이나 식당에서 둥굴레차로 많이 달여먹는데 맛과 향이 은은하다. 둥굴레와 비슷한 식물로 황정이라는 식물이 있다. 황정을 낚시둥글레라고 하는데 북한의 <동의학사전>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낚시둥굴레는 평안남도와 평양시의 낮은 산에서 자라며 봄 또는 가을에 뿌리줄기를 캐서 물에 씻어 잔 뿌리를 다듬어 버리고 증기에 쪄서 햇볕에 말린다. 맛은 달고 성질은 평하다. 옛날에는 평양의 특산물로 나라에 바치도록 하였으며 요즈음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야생 식물이 낯설지만 자연을 벗삼아 살아 오던 우리의 선조들에게는 둥굴레가 가까운 식물이었다. 굵은 뿌리는 전분이 많고 영양가가 있으며 더욱이 뿌리가 땅속 깊이 박히지 않아 캐기 수월하고 비교적 널리 분포하고 있던 까닭에 굶주림이 심할 경우에 식량을 대신하여 먹을 정도였다. 뿌리를 씹어보면 약간은 질긴 듯도 하지만 단맛이 우러나 먹기도 좋으며 밥에 찌든지 구워 먹으면 밤보다 맛있다. 둥굴레속 유사 식물들을 모두 합하여 옥죽이라 하며 특히 일본에서 만들어 낸, 잎에 연노랑색의 무늬가 들어있는 품종은 명자백합이라하여 인기가 있으며 관상용으로 다양하게 이용하는데 화분에 여러 포기 심어 관리하면 작고 아름다운 대나무 숲을 보는 듯 하다고 하여 많은 이들이 좋아한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