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외떡잎식물 백합목 :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Lilium lancifolium Thunb.
  • 분류 : 백합과
  • 서식장소 : 산과 들

나무의 일생

비늘줄기는 흰색이고 지름 5~8cm의 둥근 모양이며 밑에서 뿌리가 나오며 줄기는 높이가 1~2m이고 검은빛이 도는 자주색 점이 빽빽이 있으며 어릴 때는 흰색의 거미줄 같은 털이 있다. 잎은 어긋나고 길이 5~18cm의 바소꼴이며 녹색이고 두터우며 밑 부분에 짙은 갈색의 주아가 달린다. 꽃은 7~8월에 피고 노란꽃이 도는 붉은색 바탕에 검은빛이 도는 자주색 점이 많으며 지름이 10~12cm이고, 줄기 끝에 4~20개가 밑을 향하여 달린다. 화피 조각은 6개이고 바소꼴이며 뒤로 심하게 말린다. 밀구에 털이 있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길게 꽃 밖으로 나오며, 꽃밥은 짙은 붉은빛을 띤 갈색이다. 한국 · 일본 · 중국 · 사할린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백합류의 우리꽃말 이름은 나리이다. 영어로는 릴리, 학명으로 말하면 릴리움속에 해당하는 식물들이다.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다양한 야생백합 즉 나리꽃들이 자라고 있다. 대부분의 나리류는 주황색 꽃송이를 가지지만 더러는 분홍색 솔나리나 흰색의 흰솔나리나와 같은 개체도 발견되곤 한다. 그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참나리이다. 자세히 보면 백합을 닮은 꽃의 모양새와 꽃잎에 점점이 박힌 까만 점들이 얼마나 귀엽고 정다운지 모른다. 산에 흔히 있어 산나리, 꽃잎에 점이 있어 호랑나리라고도 한다. 대부분의 나리 종류들은 그 키가 무릎 정도로 올라오지만 나리 중의 진짜 나리, 참나리는 다 자라면 1m를 휠씬 넘곤 한다. 게다가 유독 참나리꽃을 즐겨 찾는 호랑나비들의 군무도 일품이다. 이름에 '참'자가 붙는 식물들이 대게 그러하듯이 참나리도 먹을 수 있는 식물이다. 알뿌리는 맛있고 나물이나 밥에 섞어서 찐 다음 단자를 만들어 먹었다는 기록이 있으며 직접 찌거나 구워 먹기도 하지만 가루로 녹말을 만들어 죽도 쑤고 국수도 만들어 먹었으며 조림이나 국거리 재료로도 많이 사용한다. 참나리의 알뿌리로 만든 약이 사람의 마음을 안정시키고 여러가지 종기를 낫게 하는 효능도 있다. 한방에선 붉은 꽃잎이 뒤로 말렸다 하여 '권단'이라 불렀고, 여러가지 증상에 쓰임새가 많다. 정원이나 노지의 화단에 군식하거나 큰 화분에 심어 감상하면 좋고 가정에서 재배하여 절화용으로 사용하여도 좋다. 적황색 꽃에 있는 표범 무늬의 점은 꿀점으로 곤충을 유혹하는데 수술의 끝에 있는 꽃밥이 벌어지면서 속에 꽃가루가 넘쳐 나오는데 무심코 꽃가루를 만지면 달라 붙어서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참나리의 꽃가루는 기름기가 많아서 끈적거리기 때문에 꿀을 빨러 온 곤충의 몸에 꽃가루가 잘 묻도록 하여 보다 나은 씨앗을 잉태하며 잎겨드랑이에 까만 구슬처럼 달린 '주아'라는 물질로 번식한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