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외떡잎식물 백합목 :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Heloniopsis koreana Fuse & al.
  • 분류 : 백합과
  • 서식장소 : 산지의 그늘 습기가 많은 곳

나무의 일생

높이 17~30cm 정도이며 뿌리줄기는 짧고 곧다. 잎은 무더기로 나와서 꽃방석 같이 퍼지고 거꾸로 선 바소꼴이며 녹색으로 윤기가 있다. 꽃줄기는 4월에 잎 중앙에서 나오고 길이 10~15cm이지만 꽃이 진 후에는 60cm 내외로 자라고 3~10개의 꽃이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꽃은 4~5월에 피며 지름 2cm 내외이고 연한 홍색에서 자록색으로 변하며, 열매가 성숙할 때까지 남아 있다. 화피갈래조각과 수술은 6개이며 암술머리에 3개의 돌기가 있다. 열매는 삭과로 8월에 익으며 화피갈래조각으로 싸여 있고 3개의 능선이 있으며 포 사이로 터진다. 한국 ·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처녀치마란 잎이 땅바닥에 사방으로 둥글게 퍼져 있는 모습이 옛날 처녀들이 즐겨입던 치마와 비슷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흔히 이른 봄에 꽃이 피는 대부분의 식물들은 계절이 지나가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 처녀치마의 잎새들은 늦은 가을까지도 그 흔적을 푸르게 볼 수 있어 좋다. '처녀치마'라는 풀꽃 이름은 모르는 사람이 많지만 사진을 보면 왜 그런 이름을 붙였는지의 짐작이 갈 것이며 북한에서는 '치마풀'이라고 부른다. 처녀치마는 생명력이 아주 세어 꽃은 봄에 피지만 잎은 겨울에도 땅바닥에 퍼져 추위와 눈보라를 견딘다니 겨울에도 치마를 잘 입는 우리나라 처녀들과 맞아 떨어진다고 할까. 보라색 통꽃 하나하나마다 아가씨들 미니스커트처럼 생긴 꽃, 줄기가 길게 올라와 보라색 통꽃이 아래를 향해야 제법 처녀들의 주름치마 같을 터인데 꽃을 피운 후에 줄기가 길게 자라기 때문에 막 피어난 처녀치마는 치마속이 훤하게 들여다 보인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