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Aconitum jaluense Kom. subsp. jaluense
  • 분류 : 미나리아재비과
  • 서식장소 : 깊은 산골짜기

나무의 일생

높이 약 1m로 뿌리는 새발처럼 생기고 줄기는 곧게 서고 잎은 어긋나며 손바닥 모양으로 3~5개로 갈라진다. 각 갈래조각은 다시 갈라지지만 위로 올라갈수록 잎이 작아져서 전체가 3개로 갈라진다. 갈래조각에 톱니가 있으며 잎자루가 길며 꽃은 9월에 자주색으로 피고 총상 또는 겹총상꽃차례에 달리며 작은꽃 줄기에 털이 난다. 꽃받침조각은 꽃잎처럼 생기고 털이 나며 뒤쪽의 꽃잎이 고깔처럼 전체를 위에서 덮는다. 수술은 많고 수술대는 밑부분이 넓어지며 씨방은 3~4개로서 털이 난다. 열매는 골돌과로서 3개가 붙어 있고 타원 모양이며 10월에 익는다. 한국의 속리산 이북, 중국 동북부, 러시아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투구꽃은 국화과 식물이며 가을 숲속에서 그 독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신비한 보라빛이며 특이한 모양, 덩굴도 아니고 그렇다고 바로 서지도 않은채 비스듬히 자르는 모습 등이 워낙 특별하다. 그래서 이 식물을 한번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감탄사와 함께 이내 이름이 궁금해지는데 투구꽃이란 이름을 듣곤 고개를 끄덕인다. 꽃의 모양이 마치 전쟁터에서 머리에 쓰는 투구와 같아 보이니 이름과 특징이 잘 연관되어 있는 셈이다. 투구꽃은 약용식물로 더 유명하다. 초오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깊은 산으로 가면 이 식물의 덩이뿌리를 약으로 쓰기 위해 캐고 다니는 약초꾼들을 많이 볼수 있다. 초오는 진통, 진경의 효능이 있고 습기로 인해 허리 아래가 냉해지는 증세를 다스리며 종기로 인한 부기에도 효과가 있어 풍중, 냉증, 신경통, 두통, 임파선염등과 위와 배가 차고 아플 때 두루 쓰이는 약재다. 그러나 많은 미나리아재비과의 식물들이 그러하듯이 약재로 쓰는 바로 그 덩이뿌리에 맹독성분이 함께 있으므로 전문가의 처방 없이 그저 약초라는 이름만 듣고 복용하다가는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사약을 만드는 그 유명한 부자 역시 이 투구꽃과 형제가 되는 식물인 것만 보아도 투구꽃의 독이 얼마나 무서운지 짐작할 수 있다. 한때는 이 식물의 독을 뽑아 내어 화살촉이나 창 끝에 발라 독화살로 만들기도 했으며 독성을 없애려면 입에 대어 마비되는 느낌이 없어 질 때까지 소금물에 반복하여 우려내거나 증기로 찐다. 투구꽃은 약용으로뿐 아니라 관상용으로도 효용을 가지며 우선 독특하고 큼직한 꽃모양새와 시원한 보라색 꽃송이가 사람의 눈을 끌고, 기후에 따라 다소 금빛으로, 또는 진한 보라색으로 혹은 흰색이 나타나는 꽃색의 변이가 눈여겨 볼만하다. 또 투구꽃의 종류에 따라 활용방법이 달라지는데 키가 작아 화분에 심을 수 있는 각시투구꽃, 덩굴성 식물로 지주대를 세우고 둥글게 키워도 좋은 참줄바꽃, 그리고 색이 아주 다른 노랑돌쩌귀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이런 독특한 모양과 성분상 특성이 있는 투구꽃은 흔히 식물은 한 자리에서 움직이지 못한다는 고정관념을 깨어 버린다. 그렇다고 동물처럼 이동력이 있는 것이 아니고 아주 조금씩 그 자리를 움직인다. 투구꽃에는 큼직한 괴근(덩이뿌리)이 달리게 되는데, 올해 뿌리는 한해를 충실히 제 몫을 해내고는 그대로 썩어 버리고 이듬해에는 그 옆에 있던 뿌리에서 새싹이 나오게 되니 자연 그 뿌리의 크기만큼 옆으로 이동하는 셈이다. 한자리에서 몇년씩 양분을 빨아들이는 것 보다는 옆의 토양이 더 기름질테니 투구꽃으로써는 아주 현명하게 살아가는 전략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