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중심자목 : 석죽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Dianthus chinensis L. var. chinensis
  • 분류 : 석죽과
  • 서식장소 : 낮은 지대의 건조한 곳, 냇가 모래땅

나무의 일생

줄기는 빽?이 모여나며 높이 30cm내외로서 위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밑부분에서 합쳐져서 원줄기를 둘러싸며 줄 모양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양성화로 6~8월에 피고 가지 끝에 1개씩 달리며 붉은색으로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밑은 원통형이다. 꽃잎은 5개이며 밑부분이 가늘어지고 현부는 옆으로 퍼지며 끝이 얕게 갈라지고 짙은 무늬가 있다. 수술은 10개, 암술대는 2개이고 열매는 삭과로서 꽃받침으로 싸여 있고 끝에서 4개로 갈라지며 9~10월에 익는다. 밑에 4~6개의 포가 있다. 한국 · 중국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꽃모양이 옛날에 상인들이 머리에 썼던 '패랭이'를 거꾸로 한것과 비슷하다고 해서 패랭이꽃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패랭이꽃은 그 씨가 매우 작기에 약한 바람에도 널리 퍼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잘려진 산허리, 돌틈, 바위를 잘라낸 곳과 같이 메마르고 척박한 곳에서도 싹을 틔워 아름다운 꽃을 피운 덕분에 우리 민족에게 사랑을 듬뿍 받아왔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아름다우면서도 강한 식물들이 더러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패랭이꽃이다. 패랭이꽃 종류들은 보통 석죽이라고 불린다. 마디가 있고 그 마디를 서로 마주보고 감싸며 2장씩 달리는 잎이 대나무 잎을 닮았고, 돌이 있는 척박한 토양에서 잘 자라 붙은 이름이다. 패랭이꽃은 석죽화 이외에도 이름이 많다. 가지가 대나무와 닮았다는 뜻의 지여죽이라는 한자 이름을 비롯, 낙양화, 천국화, 참대풀, 산죽, 패리꽃 등 가지가지 이름들이 우리에게 친숙하게 다가온다. 패랭이꽃 씨는 딱딱한 것을 무르게 하는 효과가 있어 목구멍에 생선뼈가 걸렸을 때 패랭이꽃 씨를 달여 먹으면 곧 생선뼈가 부드러워져서 내려간다. 패랭이꽃은 성질이 차서 열을 내리고 소변을 잘 누게 하며 혈압을 낮추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패랭이꽃은 민간에서 암 치료약으로도 효과가 있으며 다량 섭취시 임산부에겐 유산 우려가 있다. 많이 이용하지는 않지만 어린 잎을 끓여 떪은 맛을 제거, 무쳐 먹거나 볶아 먹기도 한다. 사철패랭이는 꽃이 연중 피며 빛깔은 짙은 홍색이며 많은 원예품종이 있으며 일본에서는 도코나쓰라고도 하는데 꽃이 계속 피기 때문에 항상 여름이라는 뜻이다. 꽃말은 순결한 사랑이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