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Aquilegia japonica Nakai & H.Hara
  • 분류 : 미나리아재비과
  • 서식장소 : 고산 지대

나무의 일생

뿌리가 굵고 깊게 들어가며 줄기는 30cm내외로 자라며 뿌리에서 잎이 무더기로 나온다. 잎은 2회 작은잎이 3장씩 나온 잎이며 뿌리에서 나온 것은 잎자루가 길다. 작은잎은 삼각형을 거꾸로 세운 듯한 모양이며 2~3개로 얇게 갈라지고 다시 2~3개로 갈라진다. 갈래조각은 끝이 둥글거나 파지고 줄기에는 잎이 2개 달린다. 꽃은 7~8월에 피고 밝은 하늘색이며 원줄기 끝에 1~3개가 밑을 향하여 달린다. 꽃받침조각은 길이 2~2.5cm이고 꽃잎은 이보다 짧으며 꿀주머니는 둥글고 끝이 가늘어져서 안쪽으로 말린다. 열매는 골돌과로 5개씩이며 털이 없다. 한국(낭림산 이북) ·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식물이름 중에는 동물이름을 붙인 것이 많다. 강아지풀, 토끼풀, 노루귀…그런 이름을 가진 식물들을 잘 관찰하면 정말 잘 지었다 싶을 만큼 적절한 이름들이 있는데 하늘 매발톱도 그 중에 하나이다. 우선 이 식물의 탐스러운 꽃 모양을 만나면 그 아름답고 특별한 꽃 모양에 먼저 반하겠지만 이름이 붙은 연유를 알고 나면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하늘매발톱은 백두산이나 낭림산과 같은 북부지방의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 풀이다. 자생지 중 우리가 유일하게 가볼 수 있는 북쪽의 백두산에 가 보면 2,000m를 훨씬 넘는 초원 지대에 무리를 지어 피어나는 하늘매발톱을 만날 수 있다. 민족의 영산 백두산, 그 가운데서 가장 높은 곳에 터를 잡고 아이들 주먹만한 큼직한 꽃송이, 남보라빛 꽃색이 너무도 고운 꽃송이를 다소곳이 고개 숙인 채 내어놓은 하늘매발톱을 보노라면 어느새 가슴에 작은 감동이 일곤한다. 하지만 이 꽃을 백두산에 가야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워낙 꽃이 좋고 잘 자라므로 일찌감치 재배에 성공하여 보급이 된 덕택에 우리 꽃을 파는 시장이나 우리 꽃으로 만든 꽃밭에 가면 어김없이 볼수 있는 가까워진 식물이다. 식물체에는 독성이 있어 자신의 방패무기로 삼고 있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에 왜 매발톱이란는 무서운 이름이 붙었을까? 이 꽃의 뒷부분 톡 튀어나와 꿀이 고이는 부분이 있으며 이를 '거'라고 부르는데 이 부분이 마치 병아리라도 낚아 챌 듯 발톱을 오므리고 있는 독수리의 발을 닮았기 때문이다. 매발톱종류의 식물에 붙이는 속명 아킬레지라는 독수리란 뜻의 라틴어 아퀼리아에서 유래되었다. '하늘'이라는 글자는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 우리나라의 가장 높은 산에서 자라므로 붙은 이름일 터이다. 하늘매발톱은 사람에 따라 산매발톱, 골짝발톱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장백누두채라고 부르기도 한다. 정원에 심어 두면 아주 좋은 꽃을 볼 수 있으며 한방에서는 여자들의 월경에 관한 병에 주로 처방한다. 북한에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