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양귀비목 : 현호색과의 여러해살이풀
  • 학명 : Corydalis remota Fisch. ex Maxim.
  • 분류 : 현호색과
  • 서식장소 : 산록의 습기가 있는 곳

나무의 일생

덩이줄기는 지름 1cm정도이고 여기서 나온 줄기는 20cm 정도 자라는 여러해살이 풀이다. 밑부분에 포 같은 잎이 1개 달리고 거기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1~2회 3개씩 갈라진다. 갈래조각은 도란형이고 윗부분이 깊게 또는 결각상으로 갈라지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고 뒷면은 분백색이다.
꽃은 4월에 피고 연한 홍자색이며 총상꽃차례로 5~10개가 달린다. 화관은 길이 2.5cm정도이고 뒤쪽은 꿀주머니로 되며 앞쪽은 넓게 퍼져 있으며 꽃잎은 4장이고 꽃은 한쪽으로 넓게 퍼지며 거의 끝이 약간 밑으로 굽는다. 열매는 길이 2cm, 너비 3cm정도로서 선형의 삭과로 익으며 양끝이 좁고 뾰족하며 씨는 둥글도 광택이 있다. 한국 및 중국 동북부를 거쳐 시베리아까지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이른 봄 다른 꽃보다 앞서서 피고 일찍 시들어 버리는 현호색은 꽃의 모양이 너무도 아름다워서 양귀비라는 이름이 붙여지기도 했다. 이 풀은 작고 일찍 피어 사람의 관심을 그리 끌지 못하지만 매우 독특한 꽃모양을 하고 있으며 손가락 두 마디쯤 길이로 옆으로 길게 뻗은 보랏빛꽃은 한쪽끝이 요염한 여인의 벌어진 입술처럼 위 아래로 갈라져 벌어지는데 진짜 입술인양 꽃잎 두 장 모두 가운데가 약간 패어 있다. 꽃이 약간 들리면서 반대쪽 끝으로 가면 아까와는 대조적으로 뭉툭하게 오므라져 있다. 현호색 종류를 총칭하는 학명의 속명 콜리달스는 '종달새'란 뜻의 희랍어에서 유래되었는데 바로 꽃의 이러한 특징이 종달새의 머리깃과 닮았기 때문이다.
현호색속에 속하는 식물은 매우 다양하여 전세계에 걸쳐 300여 종이 있고, 특히 꽃색이 신비스러운데 연보라색, 보라빛이 도는 하늘색, 분홍색에 가까운 보라색 등 전체적인 분위기는 비슷비슷 하지만 분명히 다른 여러 색깔의 꽃들이 함께 모여 핀다. 현호색이 정말 재미있는 것은 올망졸망 모여 있는 현호색은 자세히 살펴보면 전부 그 모양이 다르며, 그 잎 모양에 따라서 전부 다른 종류로 구분되어 각자의 이름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잎이 대나무 잎과 같이 길쭉한 것은 댓잎현호색, 빗살무늬가 그어져 있으면 비살현호색, 잎이 잘게 갈라져 있는 애기현호색, 잎이 크게 작게 서로 다른 크기로 갈라져 있으며 그냥현호색, 셋으로 갈라져 있으면 왜현호색, 등등 아주 많다.
한방에서는 현호색 뿌리에 달려있는 괴경을 약재로 많이 이용한다. 여러가지 약효가 있으나 특히 진통효과가 뛰어나서 두통이나 치통 등의 진통제로 사용하고, 부인들의 혈액순환을 도와 한기를 다스리는데 이용하기도 하며 타박상에도 효과가 있다. 현호색은 보통 다른 약재와 함께 처방하며 한의사의 손에서는 약이 되지만 그 자체에 유독성분이 있어서 전문적인 지식 없이 마구 사용하면 위험하다. 꽃말은 '빛나는 마음'이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