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겉씨식물 구과목 : 소나무과의 상록침엽 교목
  • 학명 : Pinus densiflora Siebold & Zucc.
  • 분류 : 소나무과
  • 서식장소 : 산지

나무의 일생

줄기는 높이 35m, 지름 1.8m 정도이며 수피는 붉은빛을 띤 갈색이나 밑 부분의 검은 갈색이며 바늘잎은 2개씩 뭉쳐나고 길이 8~9cm, 너비 1.5mm로 밑 부분의 비늘은 2년이 지나서 떨어진다. 꽃은 5월에 피고 수꽃은 새가지의 밑 부분에 달리며 노란색으로 길이 1cm의 타원형이며 암꽃은 새 가지의 끝부분에 달리며 자주색이고 길이 6mm의 달걀모양이다. 열매는 달걀 모양으로 길이 4.5cm, 지름 3cm이며 열매조각은 70~100개이고 다음해 9~10월에 노란빛을 띤 갈색으로 익는다. 종자는 길이 5~6mm, 너비 3mm의 타원형으로 검은 갈색이며 날개는 연한 갈색 바탕에 검은 갈색 줄이 있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솔 · 솔나무 · 소오리나무 라고도 한다. 한자어로 송 · 적송 · 송목 · 송수 · 청송이라 한다. 소나무는 다른 식물이 자라지 못하도록 잎을 두껍게 쌓아 놓거나, 뿌리에서 갈로탄닌이라는 화학물질을 분비하여 다른 식물의 발아를 억제하고 생장을 저하시킨다. 유럽의 문화를 '오크(oak)문화'라 하고, 지중해의 문화를 '올리브(olive)문화'라고 한다면 한국의 문화는 소나무 문화라고 할수 있는데 오죽하면 우리네 인생을 '소나무와 함께 태어나 소나무 속에서 살다가 뒷산 솔밭에 묻힌다'고 표현하기까지 했을까? 이 말은 금줄에 끼인 솔가지, 소나무로 만든 집과 가구와 농구, 그리고 관재로 사용하는 송판을 떠올려보면 금방 이해할 수 있는 구절이다. 우리 문화의 특성을 '소나무 문화'라고 일컫는 이유도 소나무가 간직한 이러한 물질적 유용성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소나무만큼 한 민족의 문명발달에 숨은 원동력이 된 나무도 없다. 소나무를 도외시한채 궁궐을 비롯한 옛 건축물의 축조는 생각할 수 없었다. 물길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던 지난 세월을 생각하면 소나문무의 공덕은 더 크다. 왜적을 무찌른 거북선과 전함은 물론이고, 쌀과 소금을 실어 날랐던 조운선은 모두 소나무로 만들었다. 세계에 자랑하는 조선백자도 영사라고 불리는 소나무 장작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소나무는 뿌리, 줄기, 잎, 꽃가루, 솔씨, 송진, 관솔 등 하나 버릴 것 없이 고루다 쓰여지며 잎은 각기, 소화불량 및 강장제로, 꽃은 이질에, 송진은 고약의 원료 등 약용으로 쓰이며 꽃가루는 다식을 만들며 껍질(인피부)은 송기떡을 만들어 식용한다. 관상용, 정자목, 신목, 당산목으로 많이 심었다.
소나무에 얽힌 이야기에는 옛날 중국의 진시황제가 길을 가다가 뜻하지 않게 소나기를 만났는데 마침 그 길에 있던 소나무 덕에 비를 피해서 진시황제는 고맙다는 뜻으로 소나무에게 공작의 벼슬을 주었고 이를 계기로 '목공' 즉 나무공작이라 불리게 되었다. 이 두 글자를 합해 지금의 '송'자가 되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