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장미목 : 콩과의 낙엽 소교목
  • 학명 : Albizia julibrissin Durazz.
  • 분류 : 콩과
  • 서식장소 : 산지나 숲속

나무의 일생

높이 3~5m이고 큰 가지가 드문드문 퍼지며 작은 가지에는 능선이 있으며 잎은 어긋나고 2회깃꼴겹잎이며 작은잎은 낫같이 굽으며 좌우가 같지않은 긴 타원형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작은잎의 길이는 6~15mm, 나비는 2.5~4.0mm 정도로서 양면에 털이 없거나 뒷면의 맥 위에 털이 있다.
꽃은 연분홍색으로 6~7월에 피고 작은 가지 끝에 15~20개씩 산형으로 달린다. 꽃받침과 화관은 얕게 5개로 갈라지고 녹색이 돈다. 수술은 25개 정도로서 길게 밖으로 나오고 윗부분이 홍색이다. 꽃이 홍색으로 보이는 것은 수술의 빛깔 때문이다. 열매는 9~10월에 익으며 편평한 꼬투리이고 길이 15cm 내외로서 5~6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한국(황해도 이남) · 일본 · 이란 · 남아시아에 걸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초여름의 숲 속에서 짧은 분홍실을 부챗살처럼 펼쳐 놓은 자그마한 꽃들이 피어 주위를 압도하는 꽃나무가 있다. 길쭉길쭉한 쌀알처럼 생긴 잎들이 서로 마주 보면서 깃털모양으로 촘촘히 달려 있는 모양도 특별한 나무가 바로 자귀나무이다. 일부 지방에서는 소가 특히 잘 먹는다 하여 소밥나무 혹은 소쌀나무라고도 한다. 겨울에 바람이 불면 남아있는 꼬투리 소리가 요란해서 여자들의 수다와 같다하여 '여설수'라고도 한다. 자귀나무는 예로부터 금실 좋은 신혼부부를 상징하는 나무로 정원이나 길가에 많이 심었으며 재미있는 것은 50~80개나 되는 작은 잎이 짝수로 이루어져 있어서 서로 상대를 찾지 못한 홀아비 잎이 남지 않는다. 따라서 합환수 혹은 야합수라 하여 부부의 금실을 상징하는 뜻으로 대낮에는 두꺼운 구름이 끼여 아무리 컴컴해도 잎이 서로 붙지 않는다.
옛날 중국의 두양이라는 선비의 부인은 말린 자귀나무 꽃을 베개 속에 넣어 두었다가 남편의 기분이 언짢아 하는 기색이 보이면 조금씩 꺼내어 술에 넣어서 한잔씩 권했다. 이 술을 마신 남편은 금세 기분이 풀어졌으므로 부부간의 사랑을 두텁게 하는 신비스런 비약으로서 다투어 본받았다 한다. 껍질은 합환피라 하여 동의보감에 보면 오장을 편안하게 하고 마음을 안정시키며 근심을 없애서 만사를 즐겁게 한다.
또 민간에서는 껍질을 갈아서 밥에 개어 타박상, 골절, 류머티즘에 바르면 잘 듣고 나무를 태워 술에 타서 먹으면 어혈 등에 효과가 크다고 알려져 있다. 자귀나무 이름의 유래는 잡귀를 몰아낸다고 하여 붙여졌으며 밤에 잎이 접혀져 마치 자는 모습이 귀신 같다고 해서 붙여졌다. 아픈 것을 멈추고 부은 것을 내리며 암세포를 자라지 못하게 하고 자귀나무 씨앗 성분에 있는 알비토신은 자궁수축 작용이 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